유라시아 로드

홈페이지 소개

본문 바로가기
유라시아 로드 - 유라시아 횡단 프로젝트
유라시아 로드 - 유라시아 횡단 프로젝트

홈페이지 소개

홈페이지 소개

유라시아 횡단 프로젝트 - 유라시아 로드

사람은 길을 만들고 길은 사람을 만듭니다.

길이 없으면 방향을 길 삼아 바람에게 듣고 별에게 물어 갑니다.  


저의 로망은 유라시아 횡단입니다.


유라시아 대륙은 지구에서 가장 큰 대륙이며 동서로 길죽한 형태라 비슷한 기후대에 속한 동식물과 문물의 교류와 전파가 상대적으로 용이했기 때문에 종과 문화의 다양성으로 이어지면서 유라시아 대륙의 경쟁력의 원천이 되었습니다. 다른 말로 유라시아의 경쟁력은 서로를 넘나들었던 길 위에 있습니다. 비단길 혹은 초원의 길 등은 그렇게 유라시아에서 서로를 이었던 수많은 길들 중의 하나입니다. 이 홈페이지의 이름 유라시아 로드는 지구 별의 경쟁력의 원천을 상징적으로 잘 드러내 주는 말로 선택된 것입니다.


이 홈페이지를 만들어 가고 있는 저는 2020년 현재 유럽에 살고 있는 50대 중반의 남자입니다. 한국을 떠난지 오래된 저는 평소 스페인과 독일을 오가며 살고 있는데 50대 중반에야 겨우 한국의 남쪽 지방에 작은 아파트 하나를 마련했습니다. 그때부터 더 절실해진 저의 소원 하나가 스페인 집에서 한국의 집까지, 스페인의 발렌시아 지방의 바닷가에서 한국의 남도 바닷가까지 차로 가 보는 것입니다. 앞으로 부족하지만 조금씩 꿈을 실천에 옮겨 보려고 합니다. 미력하나마 발걸음을 떼고 부족한 것은 조금씩 채워 가면서 공부를 해 나갈 생각입니다. 


한국은 유라시아 대륙의 일부입니다. 지금은 섬처럼 되어버린 한국의 역사적 과제는 잃어버린 대륙성을 회복하는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겠죠. 같은 맥락에서 유라시아 횡단은 평생 소시민으로 살아 온 제 삶의 대륙성의 회복을 위한 버킷 리스트이기도 합니다. 유라시아 대륙의 서쪽 끝에서 동쪽 끝까지 횡단을 하면서 제가 태어난 지구별의 크기를 조금이나마 가늠해 보고 싶고 제 삶의 좌표와 항해 지도를 점검해 보고도 싶습니다.


저는 유라시아 횡단을 1회적인 이벤트로 끝내고 싶지는 않습니다. 사정이 허락하는 한 틈나는 대로 여러 주제로 유라시아 구석 구석을 누비면서 다양한 길을 경험해 보고 싶습니다. 몇년에 한번씩 온전히 한 계절 동안 유라시아 대륙 구석 어딘가의 길 위에 서 있을 저의 미래의 모습을 그려 봅니다.


또 저의 로망 유라시아횡단의 끝판왕은 어쩌면 땅길이 아니라 바닷길을 통해서 이루어질 수도 있습니다.  스페인의 발레시아 지방의 코스타 블랑카 해안가에서 요트를 사서 직접 끌고 여수까지 끌고 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것은 솔직히 해적이 무서워 마지막까지 실행을 고민할 것 같습니다.  소말리아 해적, 말라카 해적, 필리핀 해적 등의 악명이 자자하고 얼마 전에도 평생 요트에서 살던 독일인 부부가 해적의 손에 목숨을 잃은 일도 있습니다. 이 해적을 피해 대서양을 횡단을 해 파나마와 하이이를 찍고 한국으로 오는 우회로도 모색해 볼 만합니다.


유라시아 횡단을 꼭 혼자 하겠다거나 혹은 일부러 모험만을 찾아가고 위험을 무릅쓰겠다는 생각은 없습니다. 상식적인 선에서 최대한 안전하고 즐겁게 여행하고 싶고 어떤 틀에 사로잡혀 무리하고 싶지 않습니다.  더불어 함께 할 동지들이 있다면 기꺼이 같이 하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더불어 함께 할수록 더 안전해지고 또 많은 시도를 더 즐겁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같이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바로 이런 생각이 유라시아 로드라는 홈페이지를 만들어 제가 소박하나마 저의 로망 유라시아 횡단의 진척사항을 공유해나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내가 좋아하는 스페인의 한 속담을 소개하면서 마칩니다.


Quien no se aventura no pasa la mar

모험을 할 줄 모르는 자는 바다를 건널 수 없다


###


운영자 연락처: 유라시아골뱅이라이브닷컴 혹은 유라시아로드골뱅이한메일닷넷

(운영자의 닉네임은 중앙아시아의 독수리 사냥꾼 베르쿠치의 줄임말 베르 혹은 유라시아 로드의 줄임말 로드입니다)


회원로그인



유라시아로드

유라시아 횡단 프로젝트 © Eurasiaroad.com
유라시아 횡단이 로망인 50대 남자의 홈페이지 / 닉네임: 베르 or 로드
흙먼지 길에서 스쳐간 낯선 이의 조건 없는 미소만큼 지구 별이 빛난다고 믿는 이의 홈페이지